Skip to content Skip to sidebar Skip to footer
0 items - $0.00 0

Tag: 김부식시인

물든 달빛

물든 달빛 (추석 앞둔 타향이야기) 희미한 기억은  한 움큼 거머쥔 추억이다 질펀히 지핀 선율은 산그늘 지워진 타향의 달빛이다  무서리 내린 산길로  아픔이 녹아 기울어진 고향이 보이고  추스러 온 그리움이 어깨를 흔든다 저만치 물든 달빛이 비껴가고 어우러지다 쓰러진 아련한 고향이야기는 끝가지에 걸린 아린 손짓이다 *명절이 다가오면 괜시리 그리워 지는 고향입니다.…

Read more

메아리

메아리   님을 품은 새벽마다 어디에도 닿지 못한 내 아린 노래는 빈 잔에 채워지고 낙엽이 뒹굴며 쓴 시詩는 읽는 사람이 없다 새벽마다 거울을 걷어낸 님이 내리지만 멀리 갔다 홀로 돌아오는 메아리 썰물처럼 내려앉은 기다림이다 불이 꺼지고 …

Read more

설목 雪木

설목 雪木   하얗게 가슴을 연 알마티 겨울은 바랜 유년의 수다한 꿈이 닿는 고향입니다 천산아래 성긴 바람 한 자락 꾹꾹 눌러 쁘리메라 골목으로 빠져듭니다 성에가 숨쉬며 지나간 아침 시린 손 집어 넣은 호주머니는 텅 비어 외로움이 불쑥 들어옵니다 하얀 이야기를 덮은 자작나무 길게 누워 허우적이는 날개짓이…

Read more

추억

[새벽詩壇=김부식 선교사] 추억  » 추억 아침 햇살 매달린 창가로 지그시 눌러둔 이름 하나 내 걸음마다 뽀얀 기억으로 잠겼던 그리운 흔적 하나 있다 그리움 한 묶음 던져 꽃잎 터트린 아침 가을 선율이 진하게 그어진 노래이다 아침마다 캐는 시어가 춤을 추고 기억하는 손길마다 하늘이…

Read more

어머니

[새벽詩壇=김부식 선교사] 어머니  » 어머니 을미년 오월 스무닷새 새가 용이 되었다고 을룡(乙龍)이라신다 우린 초가집 안방에서 그렇게 서툰 미소로 만났다 샘 퍼올린 맘 빌고빌어 하늘을 울리시던 장단은 삼베적삼 쓸어내린 어머니의 타령이다 온 세상 다 안은 어머니의 등은 또 다른 세상 비뚤대는 걸음마다 서럽고 넘어진 자리마다 한숨 고인…

Read more

Sign Up to Our Newsletter

Be the first to know the latest updates

This Pop-up Is Included in the Theme

Best Choice for Creatives
Purchase Now